[KOCHAM] 7월 세미나 보도기사

kocham1 |2020/07/30

바이러스 재확산 등 각종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미국 경기는  거의 V형태의 회복 가능성도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제기됐다. 즉, 미국 실질 GDP는 2분기가 전기대비 연율기준으로 -40% 급락했으나, 3분기와 4분기에는 같은 기준으로 각각 20% 증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전문가 견해는 미한국상공회의소(KOCHAM 회장 김광수)가 29일 “미국 경제의 2020년 및 2021년 전망” 주제의 온라인 세미나에서 연사로 초청된 글로벌 리서치 기관인Evercore ISI의 재우 나카지마 선임 이코노미스트가 밝혔다. 

나카지마 이코노미스트는 이와 같은 밝은 전망의 근거로 미국내 자동차 이동 지표인 애플 모빌리티 지수가 택더믹 이전 수준을 상회하고, Evercore ISI가 미국 경영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경제 회복 전망 관련해서 긍정적으로 전망한 응답자가  팬더믹 전에52.5%였는데,  팬더믹 초기에 35%에서 현재 45%에 이르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아마존 등 물류 관련 회사들의 경기 회복 설문조사에서  팬더믹 전에 마찬가지로 응답자의 50%가 회복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주택 판매 회복 호조와 미국 소매 매출중 큰 비율을 차지하는 자동차 판매의 회복외에  과거 금융위기 때와는 달리  시의 적절한 연방정부의 부양조치가 이어진데 따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현재 경기 회복과 관련 업종별로 차이가 심해 항공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관련 업종 긍정적인 응답비율은 팬더믹전에 60%에 가까왔으나 현재는 20%에 머물고 있으며, 일부 주의 바이러스 재확산 때문에 식당 재계도 회복중에 다시 주춤한 상태라고 말했다.  Evercore ISI의 지수에 따르면 식당업의 호황을 지수 1백으로 할 경우 팩너믹 전에는 60이었으나현재는 재확산으로 주춤해 지수가 37로 낮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 미경제 전망과 관련 자동차 생산 회복, 연방 부양정책 지속, 주택 경기 회복,  재고 회복등이 경기 회복을 밝게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년도 경제 전망 또한 백신 개발/사용,  팩너믹 기간때 만큼은 아니지만 경기 부양정책의 효과 잔존, 글로벌 경기 회복을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경기 회복 전망과 관련 11%에 가까운 실업율 특히 그중 대부분이 팬더믹에 영향을 많이 받는 블루칼러 실직 비율이 비즈니스 폐쇄로 영구적인 실직 가능성 높고,  코로나 재확산의 지속적인 가능성, 관련 법인세 인상 가능성, 무역전쟁으로 재현될 미국과 중국간의 갈등 악화 가능성이 높은 것이 경제 불확실성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중앙일보 기사 (여기를 클릭하세요)

한국일보 기사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욕일보 기사 (여기를 클릭하세요)